Mustafa Hulusi A Blossom in Spiritual Time
March 15 - June 30, 2021

210228eligere_0120_re
press to zoom
사본 -210228eligere_0109
press to zoom
210228eligere_0262_re03
press to zoom
210228eligere_0104_re02
press to zoom
1/1

 

"It’s been just over 13 years since I made my first diptych painting from the Exstacy Almond Blossom series, so I’d like to recollect how this continuous body of work originated. Also, I’ll reveal not just anecdotal stories but maybe trace various long-running themes that have been continuously connected throughout my practice as an artist and the cultural and philosophical lineage from which these ideas originate. Through this route, I hope to further map out perhaps the artistic significance of this highly recognisable signature body of work."

Mustafa Hulusi was born in a Turkish Mediterranean Islamic heritage, yet raised within an Anglo-Saxon secular culture. Like many immigrants, he had to re-engineer his outlook into running different systems concurrently by devising a custom, self-made dual hybrid culture. He used this potentially detrimental mismatch and point of friction to advantage by showing a new model of operation. 

He got his BA in Fine Art and Critical Studies from Goldsmiths College, London, and his MA in Photography from the Royal College of Art, London. He also holds an MA in Critical Theory from Central St. Martins School of Art, London. Hulusi's practice has a continuous fascination with the notion of the ecstatic; a process that historically allows the individual to break free of their predetermined identity and to transform themselves through acts such as performativity, ritual, carnival, costume, music, and dance.

The Expander emblem symbolizes the abstract notion of the infinite and is named after an exhibition Hulusi was involved in organizing in 2005 at London's Royal Academy of Art. His job was to devise an eye-catching motif to display on street billboard posters to promote the exhibition. He, from a previous spell working in Graphic Design & Marketing, learned some key insights into the nature of viral visual communications and ensured these techniques were employed in a thought-provoking experimental way. The high profile yet mysterious nature of the Expander teaser posters became a much talked about topic within the intelligentsia cliques and the fashionable set within London’s art world circles in the summer of 2005. His important aim of earlier fascinations from within his practice had been achieved – how to shift one's perception through the use of context by crossing from outside to inside the gallery.

As for the etymology of the exhibition title, he recalled how in the early 1980s home computers had input sockets in which the user could ‘plug-in’ cartridge devices called ‘Memory Expanders’. Could the consequent question be our desire or appetite for visual art today be a similar analogy? Is there a necessity to ‘plug in’ an increase of our thought-capacity thus enabling an imaginative leap into more complex ideas? Do we need to compute more deeply and to think more profoundly into the philosophical question of our existence? A substantial amount of time has passed since 2005 and though technology has intruded even overwhelmingly further into our everyday mundane lives, we still seemed to inhabit an evermore increasing technocratic system of social organisation. "I feel to be in a place where narrow ethical (and therefore artistic) parameters dictate the limits of human imagination. The repercussions of this on the production of culture are pronounced because there is a lack and inability to see beyond the prescribed thought horizon."

Just after the staging of the exhibition Expander, Hulusi suffered from a serious medical condition requiring an operation. This brush with mortality instilled in him more sensitivity to the fragility of life and he sought ways of interpreting this experience within his practice as a fine artist. Whilst staying at his parent's family home in north London during the recuperation period, it was impossible not to notice spring emerge from the blossom tree-lined streets and within the well-kept front garden. It all appeared like an otherworldly paradise described in various monotheistic narratives. He studied and documented the roses, magnolias, and camellias bursting into full colorful bloom. This clichéd sense of the heavenly very much reminded him of the island of Cyprus in spring, the island of his family’s origin. This was the beginning of the flower painting series.

The almond blossom represents the light in the Mediterranean, limited nature resources, and our fragile and beautiful lives. A figurative painting of a flower-made photo-realist style taken from the natural world is juxtaposed next to the Expander, the abstract notion of the infinite, an outward cosmic explosion from zero to infinity. Whilst time is entropic, our time on earth retains a beginning, a middle, and an end.

"Exstacy Almond Blossom 시리즈로 처음 딥틱(diptych) 작품을 작업한지 13년이 조금 넘은 오늘, 본 작업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되새겨보려 한다. 예술가로서의 수련을 통해 장기간에 걸친 다양한 주제와 문화적, 철학적 가계家系에서 비롯된 사상을 추적하고 되새겨보는 전시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대표작의 예술적 의미와 중요성을 좀 더 깊이 연구하고자 한다." 

 

터키계 키프로스인 이슬람교 유산에서 태어난 훌루시는 앵글로색슨인 세속문화에서 자랐다. 많은 이민자들과 같이 두 개의 관습을 동시에 따를 수 있도록 인생관을 재설계해 나가며 혼성 문화 관습을 강구했다. 해로울 수 있는 부조화와 마찰점의 새로운 사례를 보여줌으로써 이를 장점으로 승화시켯다. 

훌루시는 미술명문인 골드스미스칼리지(Goldsmiths College)에서 순수미술과 비평을 전공했다. 로열칼리지오브아트(Royal College of Art)에서 사진을 전공하고, 이어 세인트마틴칼리지(Saint Martins College)에서 철학과 미술이론을 공부하고 있는 실력파 작가다. 작가의 수련은 황홀경에 대한 관념에 지속적으로 매료되어 있다. 역사적으로 미리 정해진 개인의 정체성에서 벗어나 수행성, 의식, 축제, 의상, 음악, 춤과 같은 행위를 통해 스스로를 변화시키는 것이다.

기하학적 디자인 Expander는 무한의 추상적 개념을 상징한다. 디자인 Expander의 이름은 훌루시가 2005년 기획 참여한 영국왕립미술원(Royal Academy of Art) 전시명을 따서 명명되었다. 전시회 홍보를 위해 시선을 끄는 옥외 광고판 포스터 모티브를 고안하게 되었고, 그래픽 디자인과 마케팅 분야에서 작업한 경험으로부터 바이럴 시각 커뮤니케이션 본질에 대한 몇 가지 핵심 통찰력을 배웠던 훌루시는 이러한 기법들이 생각을 자극하는 실험적인 방법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확신했다. 2005년 여름, 이목을 끄는 불가사의한 Expander의 본성은 예술계 단체와 사람들 사이에서 큰 화두로 떠올랐다. 그는 갤러리 외부로부터 내부와 교차함으로써 컨텍스트 사용을 통해 사람들의 인식을 전환시키는데 성공했다.

전시 제목 Expander의 어원에 관해서는 1980년대 초 사용자가 컴퓨터에  연결할 수 있는 카트리지 '메모리 익스펜더'에서 시작됐다. 그는 오늘날 시각 예술에 대한 우리의 욕구나 요구가 비슷한 비유가 될 수 있을지 묻는다. 우리의 사고 능력 증가를 ‘연결’하여 보다 복잡한 생각으로 상상력 풍부한 도약을 가능케 하는 것이 불가피한것 인지, 더 깊이 계산하고 우리 존재에 대한 철학적 질문에 더 심오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인지 훌루시는 의문을 제기한다. 훌루시는 “편협한 윤리적, 즉 예술적 매개 변수가 인간의 상상력의 한계를 결정하는 위치에 있는 것 같다.”며 “이가 문화 생산에 미치는 영향은 규정된 사고의 지평과 눈앞의 즉각적인 감각을 넘어 볼 수 없는 부족함과 무능함”이라고 설명했다. 

훌루시는 2005년 전시회 직후 중병을 앓게 된다. 죽음에 대한 경험은 작가에게 삶의 연약한 민감성을 심어주었고, 예술가로서의 수행을 통해 이의 해석 방법을 모색했다. 회복 기간 동안 머물던 런던 북부에서 맞이한 봄은 다양한 일신교에 묘사된 다른 세상의 낙원처럼 다가왔고 천상의 아름다움을 지닌 풍경은 부모님의 고향 키프로스 섬을 연상시켰다. 화려하게 피어나는 장미, 목련, 동백꽃의 연구와 기록이 바로 훌루시의 꽃 시리즈의 시작이었다.

 

아몬드 꽃은 지중해의 빛, 제한된 자연 자원, 그리고 연약하고 아름다운 우리의 삶을 나타낸다. 꽃을 소재 삼은 극사실화와 함께 놓여있는 추상화 Expander는 0에서 무한의 우주로 향하는 또는 끌어들이는 예측 불허인 우리 모두의 시작, 중간, 끝을 느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