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nia Marmolejo

 

Santo Domingo, Dominican Republic-born, Swedish-Dominican American artist Tania Marmolejo was influenced by her Scandinavian and Caribbean heritage. The Artist majored in graphic design and illustration in Norway and studied fine arts at the Altos de Chavón School of Design. She continued her studies in fine arts and illustration at Parsons School for Design, graduating in 2000. Starting her career as an illustrator for the Fashion and Lifestyle section of Obsidiana Magazine in New York, she has designed characters and backgrounds for MTV, PBS, Hyperion/Disney, and Scholastic Books. As a Data Motion Art Studio animation team member, she has been awarded various ASIFA and CINE awards. In 2014, she represented the Dominican Republic with textile design at the 4th Ibero American Design Biennale held in Madrid, Spain.

 

Tania Marmolejo has been exploring large-scale paintings of ambiguous female expressions by juxtaposing the intimate and personal with the monumental. The Artist uses portraits and physical expression as a communication system to transfer emotions into the viewers creating affective and emotional empathy.  

도미니카 공화국 산토도밍고 태생 타니아 말모레호는 스웨덴 도미니카계 미국인으로 스칸디나비아와 카리브해 유산의 영향을 받았다. 작가는 노르웨이에서 그래픽 디자인과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하고 알토스 데 차본 디자인 스쿨에서 순수미술을 공부했다. 뉴욕 파슨즈 디자인 대학교에서 순수미술과 일러스트레이션 공부를 이어가며 2000년에 졸업했다. 뉴욕 옵시디아나 잡지의 패션과 라이프 스타일 부분 일러스트레이터를 시작으로 MTV, PBS, Hyperion/Disney 및 Scholastic Books의 캐릭터와 배경을 디자인하고, 데이터 모션 아트 스튜디오 애니메이션 팀의 일원으로서 다양한 ASIFA와 CINE 상을 수상했다. 2014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제4회 이베로아메리칸 디자인 비엔날레에서 텍스타일 디자인으로 도미니카 공화국을 대표하였다.

 

타니아 말모레호는 친밀하고 개인적인 것을 기념비적인 것과 병치하여 모호한 여성 표정의 대규모 작품을 탐구해왔다. 작가는 소통의 시스템으로 초상화와 신체적 표현을 통해 관객에게 감정 전달과 정서적 공감을 이끌어 낸다.

Tania Marmolejo’s work mixes those rare qualities of beauty and mystery, modernity and timelessness, and exceeds this vanguard breeze with a very contemporary approach. Her vibrant palette of red, ocher, and gold has the warmth of the sun after a snowstorm and has the intensity of Egon Schiele passed through a filter of Manga. This is not a simple sum of influences, but a new visual otherness. Indeed, innocence and seduction – or the seduction of innocence- are pillars of her work; the intensive energy of her paintings owing to the tension between those pseudo-opposites.”

- Joaquin Badajoz, Art Critic The Miami Herald

타니아의 작품은 아름다움과 신비함 그리고 현대성과 시대를 초월한 진귀한 특성을 혼합하고 있다. 강렬한 붉은 색, 황토 색, 그리고 금색 팔레트는 눈보라 후 태양의 따뜻함을 지니고 있다. 만화의 필터를 통과한 에곤 실레의 강렬함은 단순한 합의 영향이 아닌 새로운 시각점이다. 실제로 순수함과 유혹, 또는 순수함의 유혹은 작품의 기둥이며, 허구의 대립 사이 긴장감으로 인해 그녀의 그림에 강렬한 에너지가 집중된다.

– 호아킨 바다호즈, 예술 평론가 마이애미 헤럴드